문화와예술 매거진
홈 > 시사·에세이 > 시사·에세이
시사·에세이
시사·에세이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 연주회Ⅰ 정영안 첼로 독주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화와 예술 작성일20-06-22 16:15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 연주회Ⅰ  정영안 첼로 독주회

​정영안 첼로 독주회-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2020. 06. 28(일)  오후 8시 예술의 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연주회를 열다

4179d990a30779648edf42b3ea959910_1592810057_6804.jpg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안나 막달레나 바흐의 모음곡 1번 G 장조의 첫 페이지, BWV 1007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작곡한 《여섯 개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은 역사상 무반주 첼로 솔로를 위해 쓰인 최고의 작품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 곡들은 바흐가 쾨텐에서 카펠마이스터로 활동했을 때인 1717년부터 1723년 사이에 쓰였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첼로 모음곡들은 다양한 기술적 요소, 풍부한 감정적 표현, 그리고 바흐의 호소력 짙은 음색을 전달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음곡들을 오늘날 가장 널리 알려진 바흐의 작품으로 만들어준 것은 바로 '친근함'이 아닌가 싶은데, 이는 각각의 스타일을 열령하게 추종하는 애호가들이 원하는 만큼 다양한 음악적 해석을 바탕으로 녹음한 곡들이 많다는 점에서 살펴볼 수 있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원래 이 모음곡들은 오늘날 우리에게 익숙한 다리 사이에 놓고 연주하는 다 감바 스타일의 첼로가 아닌 바이올린처럼 어깨에 얹고 연주하는 다 스팔라 악기를 위해 작곡되었다고 한다. Sigiswald Kuijken과 Ryo Terakado는 오늘날 비올론첼로 다 스팔라로 알려진 이 악기로 연주한 첼로 모음곡 음반을 발표했는데 이 악기들은 악기 제작자 Dmitri Badiarov에 의해 복원되었다. 그 당시의 악기들을 일컫는 용어의 범람은 오늘날 큰 혼란을 유발했으며, 이 덕분에 "바흐가 의도했던" 악기가 무엇인지에 관한 토론은 현재진행형이다.

모음곡들은 바이올린, 비올라, 더블 베이스, 비올라 다 감바, 만돌린, 피아노, 마림바, 클래식 기타, 리코더, 프렌치 호른, 색소폰, 베이스 클라리넷, 바순, 트럼펫, 트롬본, 유포니움, 그리고 튜바와 같은 다양한 악기들로 편곡되어왔다.

4179d990a30779648edf42b3ea959910_1592810163_3647.jpg

​Profile
Cellist 정영안
국내 재학시절 선화 콩쿠르 금상 및 예원 콩쿠르 등에 입상하여 주목을 받은 그녀는 유학시절 취리히 브루노 장학재단(Bruno Schüler-Stiftung)에서 장학금을 받았으며, 스위스 뉴샤텔 쳄버 오케스트라(Orchestre de chambre de Neuchâtel), 이태리 구비오 페스티발 오케스트라(Gubbio Festival Orchestra)객원 단원으로 연주에 참여하였다.

이태리 Gubbio Festival, 프랑스 Centre Acanthes주관 Avignon 현대음악제, 독일 Köthen Bach Festival을 비롯하여 스위스, 독일, 이태리,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등지에서 수차례의 마스터코스에 참가 및 연주한 것을 통하여 바로크 음악에서부터 현대음악까지 폭 넓은 레퍼토리를 구축하였다.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우크라이나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몰도바 국립 교향악단 등과 협연하였고, 모차르트홀 트리오 연주, 부암아트홀 초청 연주, KAG Art Hall 초청 듀오 연주, 다수의 오케스트라 및 실내악단 객원 연주, 중국 청도 산동과학기술대학교 초청 한중 교류 20주년 기념 음악회, 영산아트홀에서의 평택대학교 교수음악회 및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의 평택대학교 창학 100주년 기념 교수음악회 연주와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과 금호아트홀에서의 독주회 등을 통하여 꾸준히 독주 및 실내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7년 금호아트홀에서 베토벤 전곡 연주 시리즈Ⅰ을, 2018년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베토벤 전곡 연주 시리즈Ⅱ를, 2019년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클라라 슈만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여 “Clara & Robert Schumann”의 타이틀로 진행하였으며, 올해는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 연주회Ⅰ”의 타이틀로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
Suite No.1 for Cello Solo in G Major, BWV 1007
Prelude
Allemande
Courante
Sarabande
Menuet I, II
Gigue
 
Suite No.3 for Cello Solo in C Major, BWV 1009
Prelude
Allemande
Courante
Sarabande
Bourree I, II
Gigue
 
INTERMISSION
 
Suite No.5 for Cello Solo in C Minor, BWV 1011
(Original tuning ‘scordatura’)
Prelude
Allemande
Courante
Sarabande
Gavotte I, II
Gigue

4179d990a30779648edf42b3ea959910_1592810287_232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