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예술 매거진
홈 > 공연·전시 > 공연·전시
공연·전시
공연·전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학술전시 ‘한국의 불상’ 미국서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화와예술 작성일20-01-16 18:04 조회21회 댓글0건

본문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학술전시 ‘한국의 불상’ 미국서 개최
전시기간: 2019-09-21 ~ 2020-03-22
전시장소: 미국 스미소니언 프리어&새클러박물관

2020년 3월 22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목조관음보살상과 불상 내부에서 발견된 복장물腹藏品을 집중 소개하는 전시로, 불상과 복장물이 함께 해외 박물관에 선보이는 첫 사례이다.

8b7ff84fbcfad382845ed40584ad2a54_1579165487_476.jpg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관음보살상과 복장물은 조사와 분석을 거쳐 2014년 『불교조각조사보고서』와 2015년 특별전 ‘발원, 간절한 바람을 담다’에서 처음 공개돼 국내외 학계의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이 조사를 통해 보살상이 13세기 고려시대에 제작된 것임을 새롭게 밝혀냈다.
또한 불상 내부에서 다량의 복장품들이 발견됐는데 머리 부분에는 고려시대 다라니경陀羅尼經 판본과 후령통喉鈴筒 등이 납입됐고, 몸체 부분에는 15세기 조선시대 때 제작된 다양한 복장물들이 담겨 있어, 13세기와 15세기 두 차례에 걸쳐 복장물을 넣었음을 확인했다.

8b7ff84fbcfad382845ed40584ad2a54_1579165542_8344.png

 이번 스포트라이트전에서는 당시 조사 분석을 통해 나온 3D 스캔 데이터를 비롯해 X-Ray, 각종 연구 분석 결과물들로 디지털 전시공간을 꾸며, 관람객들이 실제 유물을 감상하고 이를 분석한 다양한 학술 자료를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이 발간한 『불교조각조사보고서』의 내용을 영문으로 번역해 제작한 온라인 도록을 프리어&새클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함으로써, 현지인들이 한국의 불상과 불교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8b7ff84fbcfad382845ed40584ad2a54_1579165639_398.jpg

중앙박물관 관계자는 “2022년까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으로 이루어지는 이 스포트라이트 전시는 향후 한국 문화재 국외전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번 스포트라이트전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불교미술의 후원자들과 그들의 간절한 바람이 미국의 관람객들에게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8b7ff84fbcfad382845ed40584ad2a54_1579165731_45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