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예술 매거진
홈 > 대중·전통예술 > 대중·전통예술
대중·전통예술
대중·전통예술

국립합창단 기획공연 3.1절 기념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레드폭스 작성일21-02-22 11:57 조회33회 댓글0건

본문

국립합창단 기획공연 3.1절 기념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

국립합창단 기획공연 3.1절 기념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가 오는 3월 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90분간 공연으로 희망과 감격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efe25f31666c42b3ce0d0f882ffc6f14_1613962484_2389.jpg 
작년 8.15 광복절을 맞이하여 국립합창단의 창작칸타타 초연 이후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았던 ‘나의 나라’가 내달 2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3.1절 기념 연주회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3.1절 기념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는 우리 민족의 숭고한 자주독립정신을 기념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한 순국열사들을 기리기 위해 국립합창단이 준비한 공연이다. 정가, 소리, 우리 악기 등으로 한민족의 흥과 애환을 전통에 담고 오케스트라, 합창, 배우의 시선과 움직임, 영상, 조명, 레퀴엠 등 다양한 현대 공연의 장르를 응용, 뜨거웠던 그 날의 역사를 다양한 장르의 융합을 통해 보다 포용력 있는 시선으로 재현한다. 대면 공연의 티켓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3만원, 1만 5천원이다.
이 작품은 대한민국 헌법에 등장하는 역사적인 문구의 뿌리가 된 일제 강점 하의 비극적인 시대를 표현하며 당시 상황에 대한 망국의 한과 절규를 담았다. 그러나 동족의 비애를 노래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끈질긴 민족정신으로 독립을 향해 걸어갔던 영웅들의 길을 되돌아보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것으로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소망과 목표를 던져 준다.
efe25f31666c42b3ce0d0f882ffc6f14_1613962960_6622.jpg
efe25f31666c42b3ce0d0f882ffc6f14_1613962723_9716.jpg
일제의 잔혹한 압제 속에서도 결의를 다지고 묵묵히 자신의 소신을 지켜나갔던 백범 김구 선생이 만난 열사들 그들을 물심양면으로 도운 손길 그리고 교육과 저항시로 민족의 독립의지를 독려한 위대한 영웅들의 모습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작년 국립합창단의 광복절기념 합창축제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 낸 제작진들이 올해 공연에도 함께 참여한다.
뛰어난 음악성과 세밀하고 정확한 지휘로 감동적이고 세련된 합창음악을 만들어내는 지휘자 윤의중이 포디엄에 선다. 한국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며 특색 있는 작품으로 국내외에서 폭넓게 활동하고 있는 국립합창단 전속 작곡가 우효원의 작품으로 전체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국내 최초 짜임새 있는 형식과 극적 연출을 가미한 ‘헨델 메시아’를 선보이며 청중들의 큰 호평을 받았던 엄숙정이 연출을 담당한다.
또한 뮤지컬,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남경읍이 김구 선생의 내레이션으로 전체적인 극을 이끌어나간다. 여기에 팬텀싱어 시즌3를 통해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소리꾼 고영열, 고전적 음색과 현대적 감성으로 사랑받고 있는 정가 하윤주가 출연해 국악의 매력을 더한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합창단이자 합창음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선도해 온 국립합창단과 매 공연마다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선보이고 있는 광명시립합창단, 합창 음악의 예술적 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시흥시립합창단, 높은 수준의 연주력을 지닌 코리아쿱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잔혹한 고통의 순간에도 굴하지 않고 역경과 맞서 일어선 선조들의 기상과 긍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우리들에게 희망과 감격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나의 나라’ 연출을 담당한 엄숙정은 “남녀노소, 직업과 신분을 초월해 한마음으로 독립을 부르짖으며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식민지에서 일어난 최초의 대규모 비폭력 저항 운동으로 알려진 3.1운동의 현장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이 시대의 우리에게 다시 일어나 극복할 수 있는 의지와 회복의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공연은 국립합창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동시 생중계 할 예정으로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efe25f31666c42b3ce0d0f882ffc6f14_1613962851_017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