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예술 매거진
홈 > 문화·예술 > 문화·예술
문화·예술
문화·예술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토스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화와예술 작성일20-11-03 11:31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토스카>​

서울시오페라단이 오는 11월 공연할 '토스카'가 원작에 충실한 무대를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오페라단(단장 이경재)의 '토스카(Tosca)'는 11월 11일부터 15일까지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514cd44fc6662b1e459cd1ff4cc4a55b_1604373883_6761.jpg

​오페라 '토스카'는 작곡가 푸치니의 3대 오페라 중 하나이자 베리스모(verismo, 사실주의) 오페라의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로마에 실제로 존재하는 건물인 성 안드레아 발레 성당, 파르네세 궁전, 성 안젤로 성 등을 배경으로, '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별은 빛나건만' 등 주옥같은 아리아로 유명한 이 작품을 완성시켰다.

이번 서울시오페라단의 '토스카'는 원작에 충실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연출 최지형은 나폴레옹의 승보를 전하는 마렝고 전투의 시간적 배경을 '토스카'의 디테일로 삼아 사실적 연극 장치를 부여함으로 극의 에너지를 더하고 있다. 정치범의 도피, 연인들의 만남, 웅장한 미사의 장면이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또 무대 디자이너 오윤균은 철저하게 원작에 기반을 두어 오페라의 배경이 되는 성당과 궁전을 무대로 옮겨올 예정이다. 회전무대의 지속적인 움직임으로 무대에 변화를 주며 영상을 통해 공간의 확장을 시도한다.

514cd44fc6662b1e459cd1ff4cc4a55b_1604374162_9611.jpg


514cd44fc6662b1e459cd1ff4cc4a55b_1604374176_1285.jpg 

무대의 배경이 되는 장소 중 3막의 배경이 되는 성 안젤로 성(천사의 성)의 유래는 상당히 흥미롭다. 590년 그레고리오 대교황이 흑사병이 물러나기를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다 흑사병의 종말을 뜻하는 광경, 즉 대천사 미카엘이 이 성의 상공에서 칼을 칼집에 넣는 환시를 보았다고 하여 이후 성 안젤로 성이라 불리기 시작했다. 이 사건을 기리기 위해 1536년 조각가 라파엘로 다 몬테루포는 이 건물 꼭대기에 대천사 미카엘의 대리석상을 세웠다.

연출가 최지형은 성 안젤로 성의 유래를 설명하며 수많은 목숨을 앗아간 흑사병이 종식되었듯이 서울시오페라단의 무대가 하루빨리 코로나 19의 종식을 가져오고, 불안정한 시절, 이 공연을 통해 관객과 공연관계자들 모두 많은 용기와 위로를 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514cd44fc6662b1e459cd1ff4cc4a55b_1604374221_4587.jpg 

아울러 서울시오페라단은 작품을 좀 더 깊게 살펴볼 수 있도록 두 차례의 특별한 시간을 준비했다. 첫 번째 강의는 오는 26일(월) '나이트 위드 토스카(Night with Tosca)'라는 제목으로 오페라의 배경이 되는 로마의 역사와 예술작품들을 윤상인 도슨트의 해설과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두 번째 강의는 11월 2일(월) 조은아 교수가 과거 유럽대륙을 강타한 흑사병과 전염병에 맞섰던 음악의 저항과 시대의 위로를 '성 안젤로, 감옥에서 그리는 별의 노래'로 다룰 예정이다. 세종예술아카데미에서 진행되는 미리보기 강의는 21일(수)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토스카' 공연 티켓 구입 시, 수강료는 무료이다.

'토스카' 티켓 가격은 VIP석 12만원, R석 10만원, S석 8만원, A석 5만원, B석 3만원이며 대극장 올패스, 제로페이 결제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할인된 가격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514cd44fc6662b1e459cd1ff4cc4a55b_1604374262_6454.jpg